메뉴 닫기

사회

한일 분쟁 가운데서도 빛나는 가네코 후미코의 정신

허지은 기자   |   송고 : 2019-07-24 15:15:48

항일 독립운동에 앞장선 일본인 가네코 후미코의 제 93주기 추도식과 국민훈장 기여식이 지난 23일 박열의사기념관 그녀의 묘소 앞에서 열렸다.


이날 추도식에서 일본에서 가네코 후미코 여사의 정신을 연구하는 연구회원 10여명이 참석해 가네코 여사의 정신을 기리는 뜻깊은 시간을 함께했다.

1920년대 일본에서 아나키스트로 활동한 가네코 후미코 여사는 문경이 낳은 박열 의사와 함께 당시 일왕의 폭살계획을 세운 혐의로 체포되어 1923년 형무소에서 의문사 했다.


일본 제국주의와 권위에 강하게 저항한 가네코 후미코 여사의 정신은 우리 민족의 자유에 대한 갈망과 독립에 대한 염원을 그대로 담았다.

이날 추도식에 참석한 일본의 가네코 후미코 연구회 사토 노부코 회장은 “박열과 가네코 여사의 관계는 한일관계의 가장 모범적인 답안으로 두 사람의 정신을 이어받아 앞으로 살아갈 세대들을 이어주는 것이 우리 기성세대의 임무다.”  고 전했다.

특히 이날 추도식 에서는 대한민국 정부가 지난해 11월 가네코 후미코 여사에게 서훈한 국민훈장 애국장이 박열의사 기념관측에 기증됐다.

 

박인원 이사장은 “박열의사 기념사업회 관계자 모두는 박열과 가네코 후미코 여사에 대한 교육을 강화하여 그 아름다운 정신을 선양할 방침이다.” 며 “국가와 민족을 위해 국익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하고 참신한 교육을 이어가겠다” 고 밝혔다.


한편 일본인 이지만 대한민국 건국훈장 서훈을  받음으로 확실히 대한민국의 독립운동가로 인정받은 가네코 후미코 여사에 대한 연구가 향후  문경시 관계자와 박열의사 기념관을 중심으로  더욱 다양하고 체계적인 방법으로 진행되기를 기대해 본다.

 

 

 


문경단산모노레일 의혹 관련 감사원 감사 청구

문경단산모노레일 의혹 관련 감사원 감사 청구 개장 한달만에 멈춰선 문경단산모노레일 관련한 의혹에 대해 지난 1일 감사원 공익감사가 청구되어 그 결과에 시민들의 눈길이 쏠렸다. 이번 감사원 감사 청구는 시민 K 씨등 3인에 의...

문경시의회 제 8대 김창기 의장 이정걸 부의장 당선

문경시의회 제 8대 김창기 의장 이정걸 부의장 당선 김창기 의장 이정걸 부의장 전체 10여명의 시의원으로 구성된 문경시의회는 2일 제 239회 임시회를 열고 후반기 의회를 이끌어갈 의장단을 선출했다. 투표결과 제8대 후반기 의장에 ...

민선 7기 고윤환 시장 취임 2주년 기념사 전국 최고의 안전도시 "문경이 가면 길이 됩니다."

민선 7기 고윤환 시장 취임 2주년 기념사 전국 최고의 안전도시 "문경이 가면 길이 됩니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7월 1일로 민선 7기 취임 2주년 기념사를 발표했다. 기념사에는 코로나19에 대한 문경시만의 선제적 대응내용과 각계각층에서 성금 2억 1천만 원과 1억 9천만 ...

제21대 이창수 문경소방서장 취임

제21대 이창수 문경소방서장 취임 문경소방서 제21대 소방서장으로 이창수(59세) 서장이 부임해 공식 업무를 시작한다. 이 서장은 경북 문경 출신으로 호서남초, 점촌중 및 문창고를 졸업하였고 1988년 소방에 입문...

골칫덩이 된 문경단산모노레일 자격 없는 업체 공사 수의계약 등 부실덩어리 개장 한달만에 운행 전면 중단 공사과정 의구심 가지지 않을 수 없어

골칫덩이 된 문경단산모노레일 자격 없는 업체 공사 수의계약 등 부실덩어리 개장 한달만에 운행 전면 중단 공사과정 의구심 가지지 않을 수 없어 문경의 관광랜드마크라며 기대를 모았던 문경단산 모노레일의 총체적 부실이 드러나 문경시가 공개적 망신을 당했다. 예산 100억원을 들여 전체 왕복 길이 3.6km의 국내 최장길이 산...
Service / Support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북 아 00118호
발행/편집 : 이정환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환
TEL : 054-553-8997, FAX : 054-553-8998
E-mail : admin@himg.co.kr
경북 문경시 점촌동 155-5
AM 09:00 ~ PM 06:00
Newsletter
* 수집된 이메일 주소는 구독취소 시 즉시 삭제됩니다.
© 2008. (주)문경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