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사회

박열의사기념관
제93주기 가네코 후미코 추도식 및 독립유공자 서훈 기념식 개최

허지은 기자   |   송고 : 2019-07-22 18:01:48

박열의사기념사업회(이사장 박인원)는 오는  23일(화) 문경시 마성면에 위치한 박열의사기념관에서‘제93주기 가네코 후미코 추도식’을 봉행한다.

이 날 추도식에서는 지난해 11월 순국선열의 날, 건국훈장 애국장에 서훈이 된 가네코 후미코 여사를 기념하기 위한 기념식도 같이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이날 1부 추도식은 박열의사기념관에서, 2부 기념식은 문경문화원에서 진행될 예정으로 추도식은 각급 기관단체장의 추도사, 헌화와 분향 순으로 진행되고, 2부 기념식은 한·일 양국이 그간의 연구 성과를 교류하는 공동워크숍과 헌시 낭송, 문경시립합창단의 합창공연, 샌드 아트 공연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또한 2부 기념식 행사에서는 가네코 후미코 여사의 건국훈장 애국장을 박열의사기념관에 기증하는 기증식도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가네코 후미코 여사는 1920년대 아나키스트로 활동하며 ‘흑도회’, ‘흑우회’, ‘불령사’ 등의 단체에서 기관지를 발행해 제국주의를 비판하였으며, 독립운동가 박열 및 의열단과의 폭탄반입으로 당시 히로히토 왕세자를 처단하려는 계획을 세웠던 인물이다.

하지만 1923년 일어난 관동대지진으로 인해 수많은 조선인 학살사건이 일어나게 되고 박열과 가네코 여사는 불령사의 회원들과 함께 보호검속이라는 명분으로 구금되어 그 과정에서 폭탄반입 계획이 탄로나 ‘대역사건’의 죄명으로 기소되어 약 3년에 걸친 재판을 받았다.

 
일본 재판부의 계속된 회유와 협박 속에서도 굴하지 않던 가네코 여사는 재판장에서 일본 제국주의에 대한 비판을 계속하였으며, 사형판결이 내려진 그 순간 ‘만세’를 외치는 등 끝까지 투쟁을 멈추지 않았다.

이후 일제는 은사(恩赦)를 빙자하여 사형을 무기징역으로 감형 시켰으나 가네코 여사는 이에 분개하여 은사장을 찢어버리고 단식 투쟁을 불사했으나 1923년 7월 23일 우쓰노미야 형무소에 수감 중이던 가네코 여사는 의문사 했다.


2017년 6월 이준익 감독이 제작한 영화 ‘박열’을 통해 가네코 여사의 존재가 다시금 전 국민에게 알려지게 되었으며, 박열의사기념관과 국가보훈처의 노력으로 인해 2018년 11월 건국훈장 애국장을 서훈 받게 되었다.

 

 


문경단산모노레일 의혹 관련 감사원 감사 청구

문경단산모노레일 의혹 관련 감사원 감사 청구 개장 한달만에 멈춰선 문경단산모노레일 관련한 의혹에 대해 지난 1일 감사원 공익감사가 청구되어 그 결과에 시민들의 눈길이 쏠렸다. 이번 감사원 감사 청구는 시민 K 씨등 3인에 의...

문경시의회 제 8대 김창기 의장 이정걸 부의장 당선

문경시의회 제 8대 김창기 의장 이정걸 부의장 당선 김창기 의장 이정걸 부의장 전체 10여명의 시의원으로 구성된 문경시의회는 2일 제 239회 임시회를 열고 후반기 의회를 이끌어갈 의장단을 선출했다. 투표결과 제8대 후반기 의장에 ...

민선 7기 고윤환 시장 취임 2주년 기념사 전국 최고의 안전도시 "문경이 가면 길이 됩니다."

민선 7기 고윤환 시장 취임 2주년 기념사 전국 최고의 안전도시 "문경이 가면 길이 됩니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7월 1일로 민선 7기 취임 2주년 기념사를 발표했다. 기념사에는 코로나19에 대한 문경시만의 선제적 대응내용과 각계각층에서 성금 2억 1천만 원과 1억 9천만 ...

제21대 이창수 문경소방서장 취임

제21대 이창수 문경소방서장 취임 문경소방서 제21대 소방서장으로 이창수(59세) 서장이 부임해 공식 업무를 시작한다. 이 서장은 경북 문경 출신으로 호서남초, 점촌중 및 문창고를 졸업하였고 1988년 소방에 입문...

골칫덩이 된 문경단산모노레일 자격 없는 업체 공사 수의계약 등 부실덩어리 개장 한달만에 운행 전면 중단 공사과정 의구심 가지지 않을 수 없어

골칫덩이 된 문경단산모노레일 자격 없는 업체 공사 수의계약 등 부실덩어리 개장 한달만에 운행 전면 중단 공사과정 의구심 가지지 않을 수 없어 문경의 관광랜드마크라며 기대를 모았던 문경단산 모노레일의 총체적 부실이 드러나 문경시가 공개적 망신을 당했다. 예산 100억원을 들여 전체 왕복 길이 3.6km의 국내 최장길이 산...
Service / Support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북 아 00118호
발행/편집 : 이정환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환
TEL : 054-553-8997, FAX : 054-553-8998
E-mail : admin@himg.co.kr
경북 문경시 점촌동 155-5
AM 09:00 ~ PM 06:00
Newsletter
* 수집된 이메일 주소는 구독취소 시 즉시 삭제됩니다.
© 2008. (주)문경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