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칼럼/사설 (사설)

[사설] 축협 논란 반면교사 삼아야

허지은 기자   |   송고 : 2019-02-25 17:22:36

사람의 건강을 유지하는데 가장 기본이라 할 수 있는 ‘음식’ 에 대한 정직함은 천만번을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내 사랑하는 가족들의 건강을 책임지는 먹거리 안전에 구멍을 뚫렸다는 사실만큼 사람을 더 비참하게 하는 뉴스는 없을 것이다.


그런 관점에서 보면 최근 지역의 한 일간지를 통해 알려진 문경축협의 불미스러운 사건소식은 참 씁쓸하다.

소를 도축하면 발견할 수 있는 희귀성 질환인 근수종에 걸린 소는 살에 물집이 생겨 검시관의 지시에 따라 별도로 처리하는 규정하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지난 2017년 9월 문경축협 조합장이 사육한 소 1마리가 근수종 판정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문경축협 고기마당을 통해 소비자에게 판매되었다는 사실을 과히 충격적이 아닐 수 없다.


물론 근수종에 걸린 소고기를 먹지 못하는 것은 아니지만  비싼 내돈 주고 소고기를 구매하는 소비자의 입장에서는 먹는데는 아무 지장이 없다는 말로 위로가 되지 않는다.

게다가 문경축협은 문경시의 축산인들을 대신해 ‘문경약돌한우 ’ 브랜드를 키우고 지켜야 하는 입장이기 때문에 그 도덕적 해이와 직무유기에 관해 묻지 않을수가 없다.


먹거리에 대한 안정성 확보를 위한 각계각층의 노력은 눈물겹고 그 신뢰는 칼날과 같이 예리하기에 한번 소비자에게 외면당한 먹거리들이 다시 신뢰를 회복하는 것은 낙타가 바늘구멍으로 들어가는 것만큼 힘든 것이다.


브랜드의 신뢰와 이미지 구축을 위해서 들어가는 시간과 노력에 비해 명예가 실추되는 것은 순간이기에 축산농가를 비롯한 생산자들은 그만큼 성실하고 정직하게 최선을 다해야 한다.

자신의 순간적인 욕심과 잘못된 판단으로 문경시의 축산업 전체가 흔들릴수도 있다는 자기성찰을 끊임없이 해야 하는 것이다.


근수종에 걸린 소에 대한 파문 때문에 시중에는 때아닌 지난 축협사건에 대한 이야기도 회자된다. 바로 선물용으로 판매되는 고기의 정량을 속여 판매한 것에 대한 뉴스가 그것이다.


지역의 축산업을 이끌어 가는 문경축협의 정직과 성실함은 바로 ‘문경약돌한우’ 의 브랜드 가치가 되는 것임을 지금부터라도 바르게 인지하고 ‘전화위복’ 의 계기로 삼아 소비자에게 더욱 신뢰받는 축협으로 태어나길 바란다.

 


식생활교육경북네트워크 ‘건강한 100세는 바른 밥상에서부터’ 고령자 대상 건강교실 개최 서정순 공동대표 “생애주기별 식생활 교육 위한 다양한 노력"

식생활교육경북네트워크 ‘건강한 100세는 바른 밥상에서부터’ 고령자 대상 건강교실 개최 서정순 공동대표 “생애주기별 식생활 교육 위한 다양한 노력" 경상북도와 농림수산부가 주최하고 식생활교육경북네트워크가 주관한 ‘고령자 식생활 건강개선교실’ 교육이 지난 2일 문겹읍 하리2리 일원에서 열렸다. 이날 교육은 코로나로 인한 ‘사회적...

문경시, 긴급복지지원금 추가확보 긴급복지지원단 한시적 운영,5억5천만원

문경시, 긴급복지지원금 추가확보 긴급복지지원단 한시적 운영,5억5천만원 문경시는 코로나19 피해의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시민을 적극 지원하기 위해 긴급복지예산을 추가확보하고 이를 신속 지원하기 위한 긴급복지지원단을 구성해 운영한다. 긴급복지지원단은 ...

임이자 의원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특별조치법> 대표발의 경기부양과 국민을 위해 노동법의 한시적 특별조치 마련

임이자 의원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특별조치법> 대표발의 경기부양과 국민을 위해 노동법의 한시적 특별조치 마련 임이자 의원(미래통합당 상주시·문경시)은 24일 코로나19 장기화로 사업주, 근로자, 자영업자등에 필요한 국가적 대책에 대한 근거 마련을 위한「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위기 극복을...

[김창기 의장 동정]

[김창기 의장 동정] 김창기 문경시의회의장은 7월 23일(목) 오전 11시 칠곡군 향사아트센터에서 열리는 제285차 경북시군의회 의장협의회 정기총회에 참석한다.

제 94주기 가네코 후미코 추도제 열려

제 94주기 가네코 후미코 추도제 열려 항일 독립운동에 앞장선 일본인 가네코 후미코의 제 94주기 추도식이 23일 박열의사기념관 그녀의 묘소 앞에서 열렸다. 그녀는 1922년 3월 도쿄에서 박열을 만난 뒤 재일조선인 아...
Service / Support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북 아 00118호
발행/편집 : 이정환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환
TEL : 054-553-8997, FAX : 054-553-8998
E-mail : admin@himg.co.kr
경북 문경시 점촌동 155-5
AM 09:00 ~ PM 06:00
Newsletter
* 수집된 이메일 주소는 구독취소 시 즉시 삭제됩니다.
© 2008. (주)문경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