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사회

문경의 충.효 기리는 원모정 복원

허지은 기자   |   송고 : 2018-10-08 14:41:07

오랜시간 문경의 충과 효를 기린 정자로 알려진 ‘원모정(遠慕亭)’이 복원돼 지난 6일 준공식을 가졌다.


오늘날에도 가장 필요한 덕목인 효도를 장려하기 위해 건립된 원모정은 ‘개성고씨신천군수종중(회장 고정환)’ 이 중심으로 개성고씨 맏 종중 산양면 송죽리 덕암마을에 자리잡고 있다.


이날 준공식에는 최교일 국회의원, 고윤환 문경시장, 김인호 문경시의회 의장, 고우현 도의원, 김창기 문경시 부의장을 비롯한 시의원과 개성고씨 문경종문회 회원, 권대진 유학자 등 많은 주민들이 함께해 의미를 새겼다.

고정환 회장은 경과보고를 통해 “보통 정자들은 산 좋고 물 좋은 곳에 지어 선비들이 정신을 수양하는 곳으로 사용했으나, 이 원모정은 재실 겸 정자로 마을 한복판에 세워 효(孝)를 실천하는 도장으로 삼은 것이 특징이다.” 고 설명하고 “우리 문중에서도 많게는 고재수 두 형제가 5천만원을 낸 것을 비롯해 문중 종씨들이 십시일반 모금을 해 문경시나 다른 문중에 부끄럽지 않게 보태 준공을 갖게 됐다.”고 덧붙였다.


원모정은 재실 겸 정자로 효행을 실천한 선조를 기렸으며  일제강점기에도 대한제국의 연호를사용하며 충을 기렸다. 또한 1930년 당시 주변 산천 지명을 거명한 점 등 여느 정자나 재실에서 찾아 볼 수 없는 특징을 갖고 있다.


개성고씨신천군수종중은 이런 정자가 쓰러져 가는 것을 안타깝게 여기고, 고정환 회장을 복원추진위원회장으로 하여 지난 2016년부터 복원사업에 나서 총사업비 1억8천만 원(문경시 보조금 50%)을 들여 2년여 만에 사업을 완료하고 정자 앞에는 밭으로 쓰던 땅에 ‘효공원(孝公園)’을 만들고 개방해 선조들의 뜻을 더욱 기렸다.



 


 


『노하우 플러스』 사업과 접목한 이동보훈민원업무

『노하우 플러스』 사업과 접목한 이동보훈민원업무 국가보훈처에서 2005년부터 ‘이동보훈민원실’을 운영해 오고 있다. ‘이동보훈 민원실’ 은 보훈관서에서 멀리 떨어진 지역에 거주하는 국가보훈대상자분들의 민원편의를 제공하기 위하여 ...

제 3회 소촌애경원기 노인게이트볼 및 한궁대회 성황

제 3회 소촌애경원기 노인게이트볼 및 한궁대회 성황 사회복지법인 소촌애경원 인효마을 (이사장 박인원) 가 후원하고 주최한 제3회 소촌애경원배 문경시 노인게이트볼대회가 10일 문경읍 게이트볼 구장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이번 대회에는 ...

문경시의회, 의원 연수 실시 결산검사 및 심사와 공직자 청렴교육, 행정사무감사 연수

문경시의회, 의원 연수 실시 결산검사 및 심사와 공직자 청렴교육, 행정사무감사 연수 문경시의회(의장 김인호)는 지난 7일부터 9일까지 3일간의 일정으로 경상남도 통영 일원에서 문경시의회 의원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의원 연수를 실시했다. 이번 연수는 원활한 의정활동...

역시 부전자전 ~ 문경찻사발 축제 전통발물레 경진대회에서 미산 김선식의 자 김민찬군 대상

역시 부전자전 ~ 문경찻사발 축제 전통발물레 경진대회에서 미산 김선식의 자 김민찬군 대상 문경전통찻사발축제의 특별행사인 전통 발물레 경진대회에서 한국전통문화대 김민찬씨가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문경이 통 도예의 본 고장으로서 입지를 확고히 하고 전통 도예의 우수성과 보...

숨은 자원봉사자들의 노력으로 더욱 빛난 하루 사회복지법인 소촌애경원 주최 2019 어버이날 효잔치 성황

숨은 자원봉사자들의 노력으로 더욱 빛난 하루 사회복지법인 소촌애경원 주최 2019 어버이날 효잔치 성황 사회복지법인 소촌애경원이 주최하는 어버이날 효잔치가 지역의 대표 효잔치로 자기매김 했다. 매년 지역의 65세 이상 어르신들을 초청해 무료 입욕과 함께 무료오찬을 제공하고 신명나는 ...
Service / Support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북 아 00118호
발행/편집 : 이정환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환
TEL : 054-553-8997, FAX : 054-553-8998
E-mail : admin@himg.co.kr
경북 문경시 점촌동 155-5
AM 09:00 ~ PM 06:00
Newsletter
* 수집된 이메일 주소는 구독취소 시 즉시 삭제됩니다.
© 2008. (주)문경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