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문화

박열의사기념관,가네코후미코 91주기 추도식 및 워크숍 개최

영화 ‘박열’ 히로인, 배우 최희서씨 참석 추모헌시 낭독
문경신문 기자   |   송고 : 2017-07-19 17:50:49

박열의사기념관(이사장 박인원)에서는 오는  23일(일) 오전 11시, 박열의사의 동지이자 부인인 가네코 후미코의 91주기 추도식과 추모기념 워크숍을 연다고 밝혔다.

일본인이지만 국가와 민족을 뛰어 넘어 박열과 함께 반제국주의 사상을 온몸으로 보여준 그녀의 정신을 기리고, 오늘날 그녀가 우리에게 주는 의미에 대해 함께 공유하는 자리를 마련하는 것이다.

가네코 후미코 91주기 추도식은 박열의사기념공원 한편에 자리한 그녀의 묘소 앞에서 진행된다.

영화 ‘박열’의 흥행으로 더욱 국민들의 관심을 받고 있는 요즘이라 보다 뜻 깊은 시간으로 다가올 예정이다.

어린 시절 불우한 환경에서 자라난 그녀는 식민지 한국인의 처지에 공감하며, 박열과 함께 일본제국주의와 천황제에 적극적으로 저항한 인물이다.

특히 올해는 영화 ‘박열’의 가네코 후미코 역을 맡아 전 국민에게 가네코 후미코의 존재를 알리고, 또 많은 분들이 박열의사기념관과 그녀의 묘가 있는 문경으로 발길을 이어지도록 하는 데에 큰 역할을 한 배우 최희서씨의 방문이 예정되어 있어 더욱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추도식인 ‘1부 - 추모의 시간’ 에는 가네코 후미코의 생애를 더듬어 보는 약력소개에 이어 기관단체장의 추모사가 진행되며, 배우 최희서의 추모 헌시가 있은 후 시민들의 헌화 분향이 이어질 예정이다.

워크숍인 ‘2부 - 공유의 시간’은 ‘가네코 후미코가 오늘날 우리에게 주는 의미’ 라는 주제로 진행될 예정이이다.

워크숍 시작 전에 영화 제작과정에서 4차례나 기념관을 방문하여 가네코 후미코의 자료를 확인하고 끊임없이 그녀가 되고자 고민한 배우 최희서가 생각하는 가네코 후미코의 삶에 대해 들어보고, 김명섭(강남대 교수), 김창덕(국민문화연구소), 노태천(충남대 명예교수) 등 연구자들의 발표와 종합 자유토론이 이어질 예정이다.

이번 추도식과 워크숍 자리를 마련하는 박인원 이사장은 “많은 분들이 추모의 공간에 자리하시어 반제국주의에 몸을 던진 박열과 가네코 후미코의 정신을 다시금 기억하는 시간을 함께 나누어 주시기 바란다." 고 전했다. 


문경단산모노레일 의혹 관련 감사원 감사 청구

문경단산모노레일 의혹 관련 감사원 감사 청구 개장 한달만에 멈춰선 문경단산모노레일 관련한 의혹에 대해 지난 1일 감사원 공익감사가 청구되어 그 결과에 시민들의 눈길이 쏠렸다. 이번 감사원 감사 청구는 시민 K 씨등 3인에 의...

문경시의회 제 8대 김창기 의장 이정걸 부의장 당선

문경시의회 제 8대 김창기 의장 이정걸 부의장 당선 김창기 의장 이정걸 부의장 전체 10여명의 시의원으로 구성된 문경시의회는 2일 제 239회 임시회를 열고 후반기 의회를 이끌어갈 의장단을 선출했다. 투표결과 제8대 후반기 의장에 ...

민선 7기 고윤환 시장 취임 2주년 기념사 전국 최고의 안전도시 "문경이 가면 길이 됩니다."

민선 7기 고윤환 시장 취임 2주년 기념사 전국 최고의 안전도시 "문경이 가면 길이 됩니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7월 1일로 민선 7기 취임 2주년 기념사를 발표했다. 기념사에는 코로나19에 대한 문경시만의 선제적 대응내용과 각계각층에서 성금 2억 1천만 원과 1억 9천만 ...

제21대 이창수 문경소방서장 취임

제21대 이창수 문경소방서장 취임 문경소방서 제21대 소방서장으로 이창수(59세) 서장이 부임해 공식 업무를 시작한다. 이 서장은 경북 문경 출신으로 호서남초, 점촌중 및 문창고를 졸업하였고 1988년 소방에 입문...

골칫덩이 된 문경단산모노레일 자격 없는 업체 공사 수의계약 등 부실덩어리 개장 한달만에 운행 전면 중단 공사과정 의구심 가지지 않을 수 없어

골칫덩이 된 문경단산모노레일 자격 없는 업체 공사 수의계약 등 부실덩어리 개장 한달만에 운행 전면 중단 공사과정 의구심 가지지 않을 수 없어 문경의 관광랜드마크라며 기대를 모았던 문경단산 모노레일의 총체적 부실이 드러나 문경시가 공개적 망신을 당했다. 예산 100억원을 들여 전체 왕복 길이 3.6km의 국내 최장길이 산...
Service / Support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북 아 00118호
발행/편집 : 이정환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환
TEL : 054-553-8997, FAX : 054-553-8998
E-mail : admin@himg.co.kr
경북 문경시 점촌동 155-5
AM 09:00 ~ PM 06:00
Newsletter
* 수집된 이메일 주소는 구독취소 시 즉시 삭제됩니다.
© 2008. (주)문경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