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자유기고

<투고>학교 폭력, 해방의 지름길은 우리 모두의 관심이다

문경신문 기자   |   송고 : 2015-03-27 18:32:35

 문경서 여청계  경위 박 명 식

신학기가 시작 된 요즘 우리의 가장 큰 고민거리는 학교폭력일 것이다.

학교폭력의 심각성이 나날이 증가하면서 이를 예방하기 위한 여러 방법들이 제시되고 있다.

학교 측의 관심도 필요하지만 특히, 가정 내에서 학부모들이 내 아이가 학교폭력의 피해를 입고 있는 것은 아닌지, 또한 가해자는 아닌지 주의 깊게 살펴보아야 한다.

 그렇다면 내 아이가 피해자인지 알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이 있을까? 학교폭력을 당한 피해학생에게서는 피해증후군을 발견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몸에 다친 상처나 멍 자국이 있어 다친 원인을 물어보면 단지 ‘넘어졌다’고 하는 경우와 교과서나 공책에 ‘죽어라’, ‘죽고 싶다’는 등의 표현이 쓰여 있는 경우, 용돈이 모자란다며 자주 돈을 가져가는 경우, 자기 방에 틀어박혀 친구에게 전화 오는 것조차 싫어하는 경우 등을 들 수 있다.

자녀들에게서 이러한 학교폭력 피해증후군이 발견되면 학부모들은 어떤 행동을 취해야 할까? 물론 자식의 아픔을 듣고 흥분하여 ‘네가 잘 못 했구나! 왜 가만히 맞고 있었느냐!’라는 등의 말로 아이를 책망하거나 나무라는 말이 먼저 나올 수도 있겠지만, 중요한 것은 아이의 눈높이에 맞추어 자녀를 진심으로 이해하는 마음가짐을 가지고 그동안의 이야기를 가만히 들어주는 자세인 것이다.

또한, 내 아이의 말만 듣고 성급하게 학교로 찾아가서 가해 학생과 선생님에게 책임을 묻는 행동, 결찰관서로 찾아가 고소 또는 고발을 하는 등의 성급한 행동보다는 아이가 진정으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자녀의 입장에서 문제를 보다 지혜롭고 신중하게 접근하여 해결 방안을 찾으려고 노력해야 한다.

이제 학교폭력은 ‘원래 애들은 싸우면서 크는 거야’라는 정도의 말로 가볍게 치부되기엔 그 심각성이 너무 커졌다. 어리고 여린 아이들이 혼자 감당하기엔 이루 말할 수 없는 고통의 무게를 더 이상 방관하고만 있을 수 없다.

 학교폭력에 대해 학부모, 교사 그리고 우리 경찰이 함께 힘을 모아 학교폭력에 적극적으로 대처한다면 우리 아이들을 학교폭력으로부터 해방시킬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그 해방의 첫걸음은 일상 속 작은 관심에서 시작되는 것이라 생각한다. 폭력 없는 학교가 되는 그날을 위해 오늘 바로 작은 관심을 시작해 보자.

                                                 기고자 : 문경서 여성청소년계  경위 박 명 식


문경시 영화·드라마 촬영하기 좋은 도시 조성 경북도내 최초 촬영 인센티브 지원

문경시 영화·드라마 촬영하기 좋은 도시 조성 경북도내 최초 촬영 인센티브 지원 문경시가 영화와 드라마 촬영의 적극 유치를 위해 경북도내 최초로 로케이션 지원사업을 실시한다. 문경시와 문경문화관광재단은 영화, 드라마를 통해 문경을 적극 홍보하고 관광산업 등 지...

탁대학 문경시의회 운영위원장, 공로패 받아

탁대학 문경시의회 운영위원장, 공로패 받아 문경시의회 탁대학 운영위원장이 사단법인 지방의회발전연구원에서 공로패를 받았다. 이 공로패는 7선 이상 지방의회 의원 중에서 지방의회의 위상 향상에 기여하고 주민들의 신망이 두터운 ...

[김인호 의장 동정]

[김인호 의장 동정] 김인호 문경시의회의장은 6월 20일(목) 18시00분에 성보예술촌에서 열리는 점촌중앙로타리클럽 창립 41주년 기념 및 회장단 이취임식에 참석한다.

청년, 지역을 바꾸다 ; 화수헌 편

청년, 지역을 바꾸다 ; 화수헌 편 세상을 유지하는 힘은 어디에서 오는 걸까? 세상을 오래 살아 지혜로 가득찬 노인들에게서도 갓 태어난 보송보송한 아기들에서도 삶을 이끄는 힘은 솟아나지만 무엇보다 푸릇푸릇한 청년들이...

문경레저타운 감사 이정철 선임

문경레저타운 감사 이정철 선임 문경레저타운은 13일 이사회를 열고 비상임 감사에 전 문경시 안전지역개발국장을 지낸 이정철씨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신임 이정철 감사는 1985년에 첫 공직생활을 시작, 2009년 ...
Service / Support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북 아 00118호
발행/편집 : 이정환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환
TEL : 054-553-8997, FAX : 054-553-8998
E-mail : admin@himg.co.kr
경북 문경시 점촌동 155-5
AM 09:00 ~ PM 06:00
Newsletter
* 수집된 이메일 주소는 구독취소 시 즉시 삭제됩니다.
© 2008. (주)문경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