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전체
 
박열의사기념관, 박열의사 제44주기 추모제 봉행
밴드 PC공유



박열의사기념사업회(이사장 박인원)는 지난  17일 오전 11시 박열의사기념관에서 각급기관 단체장이 참석한 가운데 ‘박열의사 43주기 추모제’를 봉행했다.

이날 추모제에는 고윤환 문경시장을 비롯해 김지현 시의장, 전용진 경북북부보훈지청장 등 각급 기관 단체와 주민 및 후손 180여명이 참석하였으며, 박열의사의 약력보고 뒤에 기관단체장의 추념사, 헌화와 분향 순으로 진행됐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추모사에서 “문경출신 독립운동가 박열의사와 같은 선열들이 민족을 위하는 마음으로 몸 바쳐 나라를 지켜 오셨기에 오늘날 자유롭고 평화로운 세상을 맞이하고 있음을 기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모제를 봉행한 박인원 이사장은 "지난해 만들어진 박열 영화가 대한민국 국민들의 마음을 울렸다.“ 며 ”이익보다는 옳고 그름의 법칙에 따라 옳은 일에 앞장섰던 의사의 숭고한 뜻을 받들고 그 용기를 배워 대한민국이 더욱 강하고 바른 나라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 고 말했다.

이날 박열의사의 모교 함창초등학교의 어린학생들이 선배의 정신을 이어받고자 하는 추모 헌시를 낭독해 더욱 뜻깊고 훈훈한 자리가 됐으며 모든 참석자들은 추모제가 끝난 뒤에는 음복의 시간을 통해  그 의미를 나누고 화합을 다지는 시간을 가졌다.

박열의사는 1919년 3·1운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한 뒤, 적진 일본 동경으로 건너가 조선 최초 아나키즘 사상단체를 만들고, 일왕을 폭탄으로 제거하려는 등 온몸으로 반제국주의 항일운동을 펼친 인물이다.

이후 일제에 붙잡혀 22년 2개월이라는 옥고를 치르고, 광복이후에는 재일한국인의 안정을 위한 활동과 건국운동에 몸을 던졌으나 한국전쟁 가운데 북한으로 납북되는 등 파란만장한 삶을 살다가 1974년 1월 17일 생을 마감하였다.

한편 이러한 박열의사의 삶은 지난해 6월, 영화 ‘박열’로 재조명 되면서 전 국민의 관심과 시선이 모아져 전국각지에서 박열의사 기념관을 찾는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작성일시 - 2018-01-18 오후 5:43:01


ⓒ 문경신문 & him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독자의견 - 총 0 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

성명 비밀번호 왼쪽 숫자를 입력하세요

  아이디     

  비밀번호   

  

6차산업으로 날아오르는 명품농업, 부자도시 문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