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시
 
정치/경제 전체
 
박열의사기념관, 박열의사 제44주기 추모제 봉행
밴드 PC공유



박열의사기념사업회(이사장 박인원)는 지난  17일 오전 11시 박열의사기념관에서 각급기관 단체장이 참석한 가운데 ‘박열의사 43주기 추모제’를 봉행했다.

이날 추모제에는 고윤환 문경시장을 비롯해 김지현 시의장, 전용진 경북북부보훈지청장 등 각급 기관 단체와 주민 및 후손 180여명이 참석하였으며, 박열의사의 약력보고 뒤에 기관단체장의 추념사, 헌화와 분향 순으로 진행됐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추모사에서 “문경출신 독립운동가 박열의사와 같은 선열들이 민족을 위하는 마음으로 몸 바쳐 나라를 지켜 오셨기에 오늘날 자유롭고 평화로운 세상을 맞이하고 있음을 기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모제를 봉행한 박인원 이사장은 "지난해 만들어진 박열 영화가 대한민국 국민들의 마음을 울렸다.“ 며 ”이익보다는 옳고 그름의 법칙에 따라 옳은 일에 앞장섰던 의사의 숭고한 뜻을 받들고 그 용기를 배워 대한민국이 더욱 강하고 바른 나라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 고 말했다.

이날 박열의사의 모교 함창초등학교의 어린학생들이 선배의 정신을 이어받고자 하는 추모 헌시를 낭독해 더욱 뜻깊고 훈훈한 자리가 됐으며 모든 참석자들은 추모제가 끝난 뒤에는 음복의 시간을 통해  그 의미를 나누고 화합을 다지는 시간을 가졌다.

박열의사는 1919년 3·1운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한 뒤, 적진 일본 동경으로 건너가 조선 최초 아나키즘 사상단체를 만들고, 일왕을 폭탄으로 제거하려는 등 온몸으로 반제국주의 항일운동을 펼친 인물이다.

이후 일제에 붙잡혀 22년 2개월이라는 옥고를 치르고, 광복이후에는 재일한국인의 안정을 위한 활동과 건국운동에 몸을 던졌으나 한국전쟁 가운데 북한으로 납북되는 등 파란만장한 삶을 살다가 1974년 1월 17일 생을 마감하였다.

한편 이러한 박열의사의 삶은 지난해 6월, 영화 ‘박열’로 재조명 되면서 전 국민의 관심과 시선이 모아져 전국각지에서 박열의사 기념관을 찾는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작성일시 - 2018-01-18 오후 5:43:01


ⓒ 문경신문 & him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아이디     

  비밀번호   

  

도깨비와 함께하는 선비이야기...
문경시 변화의 새바람, 문경...
문경시 폭염대비 온열질환 감...
제32회 문경시 농업경영인 ...
문경시 제1기 점포대학 입학...
세계적 선(禪) 수행 메카 ...

6차산업으로 날아오르는 명품농업, 부자도시 문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