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시
 
칼럼/사설 전체
사설
짧은 생각, 낮은 목소리
채근담
 
문경관광개발 시민을 지키듯 문경시가 지켜라
밴드 PC공유

대표이사 선임문제로 지역의 뜨거운 감자로 표류하고 있는 문경관광개발 사태 해결을 위해 문경시가 법원에 청구한 임시주주총회 소집요구가 긍정적으로 받아들여 졌다는 소식이 들려온다.

지난 3월 정기 주주총회에서 불거진 대표이사 선임에 대한 문제로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회사와 주주들의 갈등도 임시주총이 열리고 대표이사 공모를 위한 정관개정이 이뤄지면 어느정도 해소될 듯 하다.

문경관광개발 ㈜ 는 폐광지역 경제를 회생시켜야 한다는 뜻으로 쇠락해져 가는 작은 탄광도시에서 시민들이 쌈짓돈을 털어 82억이라는 거금을 모아 지역발전에 대한 열망을 보여준 전국에 유례없는 사례다.

그렇기에 이 회사는 시민들 입장에서는 시민기업체나 다름없는 특수성을 가지고 있는 것이다. 구구절절 설명을 하지 않아도 회사의 설립목적과 존재의 이유는 지역경제 활성화와 주민생활에 기여하기 위함이다.

그동안 문경관광개발과 문경시는 한때는 뜨겁게 상생하고 한때는 차갑게 돌아서 회사 발전을 위해 한치앞도 나가지 못했다. 그때마다 회사는 정치적 기류에 휘말리고 갈등의 중심에 서면서 불미스럽게 주주들에게 걱정을 끼쳤다.

이제라도 회사의 발전을 저해하는 적폐를 청산하기 위해 정관을 개정하고 유능한 경영인을 선발해 회사가 어디에도 치우침 없이 오직 주주들의 이익을 대변할 수 있도록 체제를 다시 잡아 가겠다는 점은 반길 만하다.

그간 주주와 갈등을 비롯한 여러 불미스러운 일로 주주에게 걱정을 끼쳤던 터여서 더욱 그렇다. 문경관광개발의 정관변경을 비롯한 대대적 경영 쇄신은 지배구조가 단순화되고 경영 투명성을 높이는 효과가 기대된다. 대주주 문경시의 관심도와 기여도에 따라 사업 재편에도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됐다. 하지만 회사가 앞으로 해결해야 할 과제도 적지 않다.

문경시도 이번을 계기로 10억 대주주로서 회사의 경영구조에 일일이 간섭하면서 경영권 행사를 더욱 까다롭게 만드는 시어머니는 되지 말고 회사의 필요와 형편에 맞춰 공정한 경쟁환경을 뒷받침하는 데 주력하면서 회사 경영진과 직원의 자율과 능력에 맡기겠다는 신중한 자세도 필요하다.

시민주 기업인 문경관광개발의 발전은 자구책을 위한 회사 임직원들의 피나는 수고와 문경시의 분명한 협조, 그리고 주주들의 하나된 마음밖에 다른 해법은 없다.

작성일시 - 2017-10-24 오후 6:08:03


ⓒ 문경신문 & him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독자의견 - 총 5 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
· 적폐 2017-11-01 오후 1:30:59 [삭제]
적폐청산이라???? 웃긴다 적폐 ㅋㅋㅋ적폐청산 ㅎㅎㅎ
· 하와이 2017-10-27 오후 4:48:33 [삭제]
니가해라 찌라시 ㅎㅎㅎ 마이묵었으면 얼렁가라 하와이
· 찌라시 2017-10-26 오전 9:19:23 [삭제]
혹시나 햇더니 역시나네 참 훌륭하오 할일이 많을터인데 잘돌아가는 회사를 뭐땜에? 맹 뭔가 구린네가 나네 구리구리한 냄새 퀴퀴한 냄새
· 하장적반 2017-10-25 오전 10:27:18 [삭제]
누구한테 떠 넘기네 ㅎㅎㅎㅎ 적반하장의 뜻을 아는감?? 참 웃기는 니ㅁ들이네
· 암행어사 2017-10-24 오후 6:14:08 [삭제]
참으로 고얀지고! 어째서 대주주인 골방의 박영감은 거론하지 않는고? 이 분란이 누구때문에 촉발 되었는지나 알고나 쳐 지끼나???

성명 비밀번호 왼쪽 숫자를 입력하세요

  아이디     

  비밀번호   

  

자유한국당 고윤환 현시장 단...
자유한국당 문경시장 공천 경...
20살 맞은 2018 문경전...
고윤환 문경시장 자유한국당 ...

6차산업으로 날아오르는 명품농업, 부자도시 문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