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전체
 
문경시, 삼미식품과 올해 첫 투자양해각서(MOU)체결
“연이은 MOU체결로 기업유치 쾌속 질주~”
“투자금액 100억, 고용창출 25명
밴드 PC공유



문경시와 삼미식품은 지난 2일 문경시청에서 고유환 문경시장, 김지현 문경시의회 의장, 윤석준 삼미식품 대표 등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 했다.

이번 투자각서로 삼미식품은 문경시 신기 제 2일반 산업단지에 분양면적 13,223㎡, 투자금액 100억원 규모이며 25명 내외의 고용효과까지 발생했다.

삼미식품은 소스류와 튀김가루, 농산물 가공품을 생산하는 기업으로 1988년 최초 설립하여 2004년 연간 300톤 생산시설을 증설했고 2008년 기능성 소스 및 염지제를 개발하여 ISO와 이노비즈 벤처기업 인증을 받았으며 현재 100여개의 거래처에 제품을 공급하는 등 연 매출액 30억원에 달하는 아주 미래가 유망한 우량 기업이다.

윤석준 삼미식품 대표는 “미래가치가 풍부한 문경 신기제2일반산업단지로 입주할 수 있어 기쁘다”며 “기존 대비 100%이상 신장, 매년 매출액 20억원이상 증가를 목표로 열심히 뛰겠다”고 희망찬 포부를 밝혔다.
 
고윤환 문경시장은“전 세계적으로 경제가 침체된 가운데 삼미식품의 투자에 감사드리며, 삼미식품이 큰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공장설립 관련 각종 인·허가 및 지원 인센티브 제공 등 투자계획에 차질이 없도록 행정적·재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동안 문경시는 글로벌 경기 침체와 여러 타 시·군과의 기업유치 경쟁이 심화된 시점에서 신기제2일반산업단지 전 필지 분양을 위해 ▲체계적인 홍보전략 ▲사통팔달의 교통인프라 <문경시가 포함된 제3차 국가철도구축계획, 2021년 중부내륙철도(이천~문경)개통 등> ▲다양한 기업지원 인센티브로 기업인들에게 다가갔다.

그 결과 문경시는 작년 하반기 5개 기업과의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하였고 현재 모든 기업들이 입주계약을 완료하였으며,
이번 MOU체결은 연이은 투자 문의 속에서 이룬 성과로써 현재 2~3개의 우량기업들과도 투자양해각서(MOU)체결 논의가 활발히 진행중이다.

작성일시 - 2017-02-06 오후 6:37:51


ⓒ 문경신문 & him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독자의견 - 총 0 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

성명 비밀번호 왼쪽 숫자를 입력하세요

  아이디     

  비밀번호   

  

6차산업으로 날아오르는 명품농업, 부자도시 문경